청주서 안마의자에 낀 2살 아이, 치료 중 숨져
상태바
청주서 안마의자에 낀 2살 아이, 치료 중 숨져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0.3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거실에서 안마의자에 끼어 중태에 빠졌던 2살 아이가 끝내 숨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께 청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2)군이 숨졌다.

A군은 전날 오후 6시46분께 청주시 청원구 한 아파트에서 안마의자 하단부에 끼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심폐소생술을 받아 맥박은 돌아왔으나 의식을 찾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다리를 지압하는 부분에 끼인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첫째와 둘째 아이가 다른 방에서 싸우고 있어 타이르던 중 안방에서 막내의 울음소리가 나 달려가 보니 아이가 안마의자에 끼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