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연대 "정시 확대 결정은 공교육 포기선언"
상태바
충북교육연대 "정시 확대 결정은 공교육 포기선언"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0.30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북교육연대는 29일 성명을 통해 정부의 대입 정시 확대 결정에 반대입장을 밝혔다.

충북교육연대는 "문재인 정부의 철학 없는 교육정책으로 '교육 백년지대계'로 가고자 하는 수많은 노력이 또다시 무너졌다. 오랜 논의 끝에 사회적 합의에 이르는 과정이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모든 것이 무위가 되었다. 대통령의 정시 확대 발언으로 학교는 잠자는 교실로 되돌아가게 될 것이라는 우려와 사교육 업체의 주가가 폭등했다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스스로 밝혀온 '정시 확대는 없다'는 말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부와 대통령의 갈지자 정책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돌아간다. 이미 많은 연구와 통계에서 밝혀졌듯이 정시는 학생부 중심 전형보다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사교육의 영향을 많이 받는 전형으로 불평등을 더욱 심화한다는 것이 대다수의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수능은 한날한시에 똑같은 시험지를 받아든다는 것을 제외하면, 공정성보다는 오히려 계급 대물림의 수단이 되어 공정성을 해칠 뿐이다. 과거와 같은 문제풀이식 수업으로는 아이들의 다양한 개성을 존중하고 미래 역량을 키울 수 없다. 대통령 스스로 4차 산업혁명을 운운하면서 아이들에게는 정작 점수로 줄 세워 서열화하는 시험방식을 고수한다는 것은 대단한 시대착오다. 대통령의 공교육 포기선언이나 다름없는 정시확대 발언 철회와 교육정책을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