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교육감, "대입 정시전형 확대는 시행착오 되풀이할 뿐"
상태바
김병우 교육감, "대입 정시전형 확대는 시행착오 되풀이할 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0.2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교육부가 지난 22일 발표한 서울 일부 대학 정시 비율 확대 정책에 대해 우려와 걱정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불공정과 차별의 폐해를 극복하는 것은 풀어야 할 과제이지만, 그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정시의 확대는 수능의 영향력을 강화해 공교육 붕괴와 사교육 증가라는 교육의 황폐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생부 종합전형이 모두를 충족시킬 완벽한 입시 체제는 아니지만, 미래사회를 대비하는 학생들에게 필요한 것이 순응적 사고력이나 암기력 배양은 아니다"라며 "학생들의 수업 선택과 적극적인 참여, 그 과정을 바탕으로 평가를 받고 피드백할 수 있는 것이 바로 교육의 본질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집중할 것은 과거의 교육으로 회귀하는 것이 아니라, 평가와 입시의 과정에서 불공정과 불공평의 문제를 드러내 공동으로 해결해 가야 하는 점"이라며 "아이들끼리 경쟁하도록 방관하는 것보다 서로 협력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우리 교육의 지향점을 두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지향적 통찰이 빠진 선택은 시행착오를 되풀이할 뿐"이라며 "학교 교육의 정상화와 아이들의 미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대입제도가 하루빨리 정착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