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유람선 9년만에 단양읍까지 운항 재개
상태바
단양 유람선 9년만에 단양읍까지 운항 재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0.2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중보 건설로 단양읍까지 운항을 하지 못했던 남한강 유람선이 9년만에 다시 물길을 열게 됐다.

단양군과 ㈜충주호관광선은 24일 단양읍 문화마루에서 단양 선착장 개소식을 열고 196인승 유람선 '제비호' 운항을 재개했다.

2014년 5월 건조한 제비호는 단양선착장~대명리조트~상진대교~잔도~만천하스카이워크~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을 회항하는 1시간 코스를 운항한다.

충주호유람선은 수중보 건설 이전인 2010년 9월까지 충주댐에서 단양읍까지 운항했으나 단성면 외중방리 남한강 인공호에 수중보 건설을 시작하면서 수중보 상류로는 진입하지 못했다. 단양 수중보 상류에서는 단양유람선 소속 49인승 유람선 등 소형 선박만 운항했었다.

수중보는 단양지역 남한강 수위를 해발고도(EL) 132m로 유지하기 위해 건설된 월류식 콘크리트 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