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총장 해임에 민주당 '발끈' 왜?
상태바
건국대 총장 해임에 민주당 '발끈' 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0.23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재단, 정치권 논쟁 빌미 제공 민상기 총장 해임 추진
민주당 충주위원회 "민총장 해임, 사립학교법 위반 권한남용"
민주당 맹정섭 위원장(왼쪽)과 건국대 민상기 총장
민주당 맹정섭 위원장(왼쪽)과 건국대 민상기 총장

충주 의료기관 유치를 위한 여야 정치권의 정쟁이 건국대 총장 해임으로 불똥이 튀어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에 따르면 건국대 재단측은 최근 민상기 총장을 해임하기로 하고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이를 처리할 예정이다.

재단측은 민 총장이 대학의 의과전문대학원 충주 복귀 방침을 특정 정당(민주당)에 문서로 전달해 학교의 명예를 떨어뜨리고 정치적 논쟁에 휘둘리는 빌미를 제공했다고 판단하고 있다는 것. 

실제로 민 총장은  의전원 충주 복귀에 관한 민주당 충주지역위의 질의를 받고 지난 9월 충주지역위 사무실을 찾아가 복귀 계획 등을 담은 문서를 맹정섭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이에 앞서 한국당 소속 조길형 충주시장의 총장실 방문을 '퇴짜' 놓기도 해 한국당 충주지역위가 크게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충주지역위는 22일 건국대 재단의 민 총장 해임 방침을 '권한 남용'으로 규정하고 비판성명을 발표했다.

충주지역위는 성명에서 "의전원을 편법 운영하면서 22만 충주시민을 속여 온 재단 이사장 모녀가 원칙적 운영 방침을 밝힌 민 총장을 해임하려는 것은 몹시 부도덕하고 사립학교법 규정을 위반한 권한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마음에 안 드는 총장을 이 기회에 해임하려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총장의 (의전원)복귀 약속을 없던 것으로 하려는 것이다. 재단은 이를 즉시 중단하고 새로운 건국대 충주병원 건립 계획을 발표해야 한다. 충주지역위는 불법을 정당화하려는 재단의 의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지역 정치권 일부에서는 "의전원 복귀방침 문서를 들고 정당 사무실을 찾아간 총장이나 학교재단의 총장 임명권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정치권이나 모두 넌센스다. 정치를 보여주기식으로 하다보면 결국 유권자에게 허탈감만 안겨줄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