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실장, 인네 대통령 취임 경축특사로
상태바
노영민 실장, 인네 대통령 취임 경축특사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0.2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친서, 거북선 선물 전달 조코위 대통령 환대받아
동남아 각국 지도자 만나 11월 부산 아세안정상회의 홍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조코위 재선 취임식서 각국 정상 만나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조코위 재선 취임식서 각국 정상 만나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제공]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 취임식 경축 특사로 파견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양국 선린우호 관계를 재확인하는 환대를 받았다.

2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노 실장은 이날 재선 취임식 후 대통령궁에서 조코위 대통령을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와 거북선 선물을 전달했다.

노 실장에 따르면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문 대통령과 만나 좋은 시간을 가졌었다. 다음 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뵐 텐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또 "현대차의 (인도네시아) 진출에 대해 모든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 사실상 타결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대해서도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올해 4월 17일 치러진 대선에서 55.5%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재선 취임식을 축하하고 노 실장이 추천한 선물 가운데 '거북선' 모형을 직접 골라 선물로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에게 선물한 거북선(주 인도네시아대사관 사진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에게 선물한 거북선(주 인도네시아대사관 사진제공)

노 실장은 "조코위 대통령이 해양강국을 추구하는 국가목표를 가지고 있다. 우리도 그렇다. 그래서 상징적 의미가 있는 거북선을 선물로 가지고 왔다"고 연합뉴스 특파원에게 설명했다는 것.
 
노 실장은 이날 조코위 재선 취임식에 참석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훈 센 캄보디아 총리 등과 잇달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전날 밤 자카르타에 도착한 노 실장은 이날 취임식에 참석하기 전 현대차와 CJ, 하나은행 등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기업 관계자들과 오찬 간담회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