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충북-뉴욕 국제미술교류전 첫 개최
상태바
충북문화재단, 충북-뉴욕 국제미술교류전 첫 개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0.1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문화재단은 29일부터 11월 9일까지 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충북문화관 숲속갤러리에서'충북-뉴욕 국제미술교류전'을 연다.

17일 문화재단에 따르면  이번 교류전은 충북-뉴욕 간 민간 국제교류 전시 10주년을 기념해 '새로운 미래를 위한 하나의 플랫폼(One platform for new future)' 이란 타이틀로 진행한다.

교류전에는 뉴욕 현지에서 활동하는 작가 25인의 작품 28점과 충북작가 13인의 작품 25점 등 회화·조각·사진·입체설치 작품이 선보인다. 행사 기간에는 토마스 뷰-다니엘 콜롬비아 미대 교수 등 뉴욕의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6명을 초청한다.

31일 충북대 개신문화관에서는 초청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충북문화예술의 콘텐츠 다변화 및 역량 강화 방안'을 주제로 학술세미나가 열린다.

다음 달 1일 공식개막 행사에는 초청인사와 지역미술인과의 대화의 시간도 마련하는 등 예술인들의 직접적인 교류로 두 지역 네트워크 구축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승환 충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가 충북-뉴욕 간 지속가능한 국제교류의 계기가 돼 도민의 문화향유권이 확대하길 바란다. 충북문화예술 거점 공간으로서 충북문화관의 콘텐츠 다변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