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어로폴리스 헬기 정비단지 조성 '가닥'
상태바
청주에어로폴리스 헬기 정비단지 조성 '가닥'
  • 뉴시스
  • 승인 2019.10.1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정비(MRO)단지 조성에 실패해 애물단지로 전락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의 활용 방안이 헬리콥터 정비와 항공기 경정비 시설 용지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17일 충북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항공정비 관련 업체 관계자,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의견 수렴을 거쳐 에어로폴리스 1지구의 활용 가능 방안을 5개로 압축했다.

회전익 정비단지, 고정익 정비단지, 회전익 단지와 일부 유보지를 남겨둔 혼합형 단지, F-35 전투기 정비창, 청주국제공항 확장에 대비한 용지 활용 유보 등이다.

충북경자청은 이들 방안 중 혼합형 단지를 가장 선호하고 있다. 이곳에 헬기정비 관련 업체를 집적화해 정비단지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정비 물량은 민간헬기뿐 아니라 국방부가 군용헬기 정비를 민간외주로 전환하면 수주해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은 민간 200대, 군용 800대 등 1000대에 달하는 헬기를 운영하고 있다.

향후 고정익 항공기의 경정비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청주공항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와 화물전용 저비용항공사(LCC) 유치를 대비해 일부 터를 남겨두기로 했다.

충북경자청은 이 같은 방식으로 단지를 조성하면 2000억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와 1000여 명의 고용창출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헬기정비 산업화를 통해 이른 시일 안에 국내 항공정비 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머지 방안 중 회전익 정비단지는 고정익 확장 등 미래 수요에 대비하기 어렵고, 고정익 정비단지는 MRO 물량 과소 등으로 실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F-35 정비창과 청주공항 발전 연계 용지 활용은 현실성이 떨어지고 앞으로 전망도 불투명한 것으로 예측됐다.

충북경자청이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를 혼합형 정비단지 조성으로 사실상 방향을 잡은 이유다.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18일 전문가 토론회를 열어 1지구 활용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충북경자청은 이를 종합해 개발 방향을 확정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전형식 충북경자청장은 "5개 활용 방안 가운데 혼합형 단지 조성을 가장 적합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 개발 방향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는 애초 MRO단지 조성 용지다. 면적은 15만3000㎡ 규모다. 하지만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이어 아시아나항공의 항공정비 사업 포기로 2016년 8월 좌초됐다.

충북도는 새로운 투자 기업 유치 등 다른 방안을 찾았으나 성과가 없자 결국 같은 해 12월 MRO 사업 포기를 선언했다.

도는 2017년 7월 부지 매입을 정부에 요구하기도 했다. 전 정부의 약속만 믿고 시작한 사업이 무산된 만큼 정부도 일부 책임이 있다는 논리에서다.

하지만 정부는 지금까지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200억원을 웃돌 것으로 추산되는 매입비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서 최근 에어로케이가 입주를 희망하고, 다른 기업도 이곳에서 항공관련 사업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