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정 충북도의원 “충북도내 학교급식에서 GMO 식품 전면 퇴출해야”
상태바
이상정 충북도의원 “충북도내 학교급식에서 GMO 식품 전면 퇴출해야”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10.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학생들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예산과 시스템 필요
이상정 충북도의원.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이상정 충북도의원.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이상정 충북도의원은 16일 충북도내 학교급식에서 수입 GMO(유전자 변형 농산물, 이하 GMO)식품을 전면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이상정 의원은 이날 제376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지난 도교육청 1회 추경에서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된장을 Non-GMO 된장으로 공급하기 위해 의결한 7억 3천만원의 예산은 시의적절하고 참신한 예산”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된장뿐만 아니라 학교 급식 전체품목을 Non-GMO식품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5분 발언에서 다양한 실험 영상을 통해 유전자 조작 식품의 위험성을 밝히며 GMO 식품 수입량이 높은 한국의 상황을 언급했다.

특히 이 의원은 “국민들이 GMO 완전 표시제를 요구하고 있지만 식약처는 통상마찰 가능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며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1,190억원 규모의 식재료를 공급하는 충북 또한 수입 GMO 식품에 상당부분 의존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학교급식에서 GMO 식품을 퇴출시키려는 타 지자체들처럼, 충북도 전체 학교급식에서 GMO 퇴출을 목표로 적극적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이 의원은 Non-GMO 급식을 위한 예산 마련 및 교육청 예산 확대, 수입식품을 지역산 식품으로 대체할 시스템 마련, 시군 학교 급식 센터 확대 및 도 단위 광역급식센터 설치 등을 제안했다.

유전자 조작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실험쥐 상태. (사진제공=충북도의회)
유전자 조작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실험쥐 상태. (사진제공=충북도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