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정 충북도의원, “학교급식에서 GMO 퇴출시키자”
상태바
이상정 충북도의원, “학교급식에서 GMO 퇴출시키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0.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O의 위험성을 경고한 쥐 실험 사진(사진 충북도의회 제공)
GMO의 위험성을 경고한 쥐 실험 사진(사진 충북도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상정(음성1) 충북도의회 의원이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퇴출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상정 의원은 16일 제37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도내 학교급식에서 GMO를 퇴출시키자고 밝혔다.

이상정 도의원
이상정 도의원

이 의원은 “GMO는 유전자를 조작한 농산물로 세계적인 곡물메이저들이 대량생산을 위해 제초제와 병해충에 강한 품종들의 유전자를 조작하여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고 이 과정에서 제초제를 무차별적으로 살포하여 생산 및 수확하고 있다최근 충북도교육청이 non-GMO 된장 공급에 이어 학교급식에서 GMO 퇴출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2년간 GMO 농산물을 지속적으로 먹인 쥐에서 탁구공만한 종양이 발생됐다는 언론보도의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의원은 아프리카 잠비아와 짐바브웨는 기아 속에서도 미국의 GMO 옥수수 원조받기를 거부했고 2014년 삼양라면이 터키에 수출된 후 GMO 옥수수 검출로 반송 폐기된 사례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한국은 세계 1위의 GMO 수입국가"라고 설명했다.

이상정 의원은 CJ, 제일제당, 대상, 삼양사, 사조해표 등 대기업에서 수입하는 콩, 옥수수, 카놀라, 설탕, 면화유 등이 대표적인 GMO”라며사람들이 먹는 식품에는 GMO를 표시하지 않고 가축들이 먹는 사료에만 GMO 표시제를 허용하고 있다. 어이없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가 많은 GMO를 거부하고 안전한 우리 농산물로 대체하여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해야 할 때가 왔다충북에서도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정 의원에 따르면 충북은 현재 1190억 원의 세금을 들여서 도내 전 학교에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상당수를 국내산 농산물이 아닌 수입 GMO식품으로 이용하고 있다.

또 경기도 수원시, 광명시, 경남도 거창, 전남도 순천, 해남에서 non-GMO가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서울시는 현재 13개 구에서 2021년 전체 학교 GMO 퇴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상정 의원은 충북교육청이 non_GMO된장을 위해 예산을 편성한 것처럼 충북도도 non-GMO 급식을 위한 예산을 편성하고 현재의 GMO 가공식품을 지역에서 생산된 가공식품으로 대체할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