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없는 시민공청회"
상태바
"시민없는 시민공청회"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0.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기록문화 창의도시’ 시민공청회 열렸지만 시민참여 부족
대부분 재단직원, 관계자…일반 시민 참여할 수 있는 경로 있어야
15일 열린 ‘기록문화 창의도시’ 시민공청회에서 손동유 국장이 설명하고 있다.
15일 열린 ‘기록문화 창의도시’ 시민공청회에서 손동유 국장이 설명하고 있다.

 

청주시와 문화도시사무국이 152020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기록문화 창의도시시민 공청회를 열었지만 다양한 의견을 내놓을 일반 시민은 참여하지 않은 채 진행됐다.

청주 문화도시 사무국은 이날 오후 2시 동부창고 34동 다목적홀에서 기록문화 창의도시시민 공청회를 열었다.

공청회에는 문화도시사무국 손동유 국장, 청주시 문화예술과 서재성 과장, 문화도시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관계자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직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반면 일반 시민들은 찾아볼 수 없었다.

2020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기록문화 창의도시' 비전을 구현 중인 청주시와 문화도시사무국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문화도시 조성계획인 3개 핵심 전략과 9대 핵심과제를 수정·보완할 계획이었다

즉 예비사업의 경과와 5월부터 8월까지 세 차례 포럼을 통해 청취한 의견들, 시민의 일상에서 기록문화를 확대할 방안에 대한 연구 등을 담은기록문화 창의도시 조성계획()’을 공유할 예정이었다.

또 문화도시와 관련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공청회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일반 시민들은 찾아볼 수 없었다.

문화재단 관계자와 문화도시 관련 사업에 선정돼 사업을 진행하는 관계자들뿐이었다. 심지어 참가자 일부는 '사람이 없으니 자리를 채워달라'는 부탁으로 참석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공청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자유토론에서 문화도시 현장실사를 불과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열린 시민공청회임에도 단 50여명만이 참여했다. 85만 시민 중에 50명이 온 것이다. 과연 청주시민들은 문화도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지금이라도 다양한 의견을 취합할 수 있는 경로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동유 국장은 관과 민의 역할은 분명히 있고 다르다고 생각한다. 부족한 점은 인정한다. 홍보측면에서도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남은 기간이라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공청회에서는 현재 옛 한국공예관에서 열리고 있는 기록플러스전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한 관계자는 기록물에 대한 의미설명이 부족하다. 가계부를 예로 든다면 가계부 자체가 기록물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가계부에 담긴 의미 설명이 있어야 한다. 가계부의 년도라든지 통장 등이 보여져야 되는데 그냥 쌓여 있을 뿐이다라며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손 국장은 기록의 정체성을 알 수 있도록 전시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