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입맛' 충주시와 '신토불이' 음성군
상태바
'고-급 입맛' 충주시와 '신토불이' 음성군
  • 계희수, 김다솜 기자
  • 승인 2019.10.1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털어드립니다, 충청북도 업무추진비 1부
충청북도 세금맛집지도 ④ 충주·음성
업무추진비 데이터를 활용한 맛집 지도 서비스 △기초의회 의원들의 업무추진비를 토대로 '의슐랭 가이드'를 선보인 중앙일보(좌) △전국 맛집을 찾는 새로운 대안이라며 '세금 미식회' 기획을 내놓은 한국경제(우)
업무추진비 데이터를 활용한 맛집 지도 서비스 △기초의회 의원들의 업무추진비를 토대로 '의슐랭 가이드'를 선보인 중앙일보(좌) △전국 맛집을 찾는 새로운 대안이라며 '세금 미식회' 기획을 내놓은 한국경제(우)

 

공직자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보면 맛집을 알 수 있다? 네, 그렇습니다. 업무추진비는 지방자치단체장이나 공직에 있는 자가 공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비용을 말하는데요. 대개 음식점에서 간담회나 회의를 주최할 때 쓰이는 터라 맛집 추적이 가능합니다. 그럼, 우리 동네 맛집은 어딜까?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이 충청북도와 11개 시·군 자치 단체, 의회까지 총 24개 기관의 업무추진비를 분석했습니다. 국장급 이상 공무원을 비롯한 지방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은 어떤 음식점을 찾아갔을까요.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은 지난 8월에 올 상반기(1~7월) 업무추진비 내역을 정보공개청구 했습니다. 9월에 받은 자료를 정리해 <충북인뉴스> 독자 여러분에게 공개합니다. 맛집 지도는 구글(google) 매핑(mapping) 서비스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업무추진비에 언급된 음식점 주소지는 국내 포털 사이트에 등재된 장소를 기준으로 작성했습니다. 포털 사이트 주소가 모두 정확한 것은 아니기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밝힙니다.

각 기관이 업무추진비 사용 목록에 입력한 상호명과 포털 사이트 등록 상호명이 상이한 경우도 있습니다.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은 사용액을 기준으로 상위 10위까지 음식점 순위를 매겼습니다. 그밖에 방문 횟수와 대표 메뉴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업무추진비 특성상 단체회식에 적합한 음식점들이 많은 점 감안해 주세요. 우리 동네 세금 맛집은 어디에 있는지, 지도에서 확인해 보세요!

 

충주시, '먹을 때는 통 크게!'

충주시 공직자들은 고오-급 음식을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업무추진비 사용 금액으로 식당을 줄 세워 봤더니, 2위에 강남 한정식집이 나온건데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한정식 전문점 <수담>입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스스로 '강남 NO.1 고급 한정식'임을 자부하고 있는 곳입니다. 과연 얼마나 맛있을지 궁금해지는데요. 충주시청은 이곳에서 간담회를 열고 80명분인 3,175,500만 원을 한 번에 지출했습니다.

충주시가 간담회를 연 강남구 삼성동의 '수담한정식' ⓒ수담한정식 공식 홈페이지 캡쳐
충주시가 간담회를 연 강남구 삼성동의 '수담한정식' ⓒ수담한정식 공식 홈페이지 캡쳐


6위에는 뷔페를 제공하는 웨딩홀도 있었습니다. 충주시 교현동의 <웨딩클래스>인데요. 1인당 3만 원대 가격으로 일식, 한식, 중식부터 디저트까지 모두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충주시의회는 이곳에서 두 차례 간담회를 열고 2,943,900원을 지출했습니다. 충주시 공직자들은 미식가가 많은가 봐요. 먹는 일에는 통 크게 쓰네요!

나머지 사용처 목록을 봐도 충주시 공직자 중 미식가가 많을 것이라는 추측이 설득력을 얻습니다. 보통 10위권 안에 회식하기 좋은 고깃집이나 한정식집이 흔히 등장했는데요. 충주시 업무추진비 사용액 10위 권 내에는 특화된 메뉴를 내놓는 전문점이 많았습니다.

충주시 ⓒ
'우렁 쌈밥', '제육 쌈밥'을 먹을 수 있는 '정담'의 한 상 차림 ⓒ'정담' 공식 홈페이지

충주시 공직자들은 '우렁 쌈밥', '제육 쌈밥'을 먹을 수 있는 쌈밥집 <정담>에 총 18회 방문해 3,077,000원을 지출했고요. 구수한 청국장으로 유명한 <강계화청국장>에는 11회 방문해 2,498,000원을 썼습니다. 복 요리 전문점 <성진복식당>에는 12회 방문해 1,992,000원을 지출했네요. 이만하면 미식가들 맞는 거 같죠?



 

음성군, '우리 것이 좋은 것이유~'

어느 동네를 가든 지역민들의 추억을 지키는 오래된 맛집 하나씩은 있잖아요? 지난 시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인테리어와 맛깔나는 차림을 보면 괜히 할머니 밥상이 생각나기도 하고요. 프랜차이즈가 범람하는 요즘은 이런 밥집이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

음성군 재건식당 외경 로드뷰 캡쳐ⓒ네이버 지도
음성군 재건식당 외경 로드뷰 캡쳐 ⓒ네이버 지도

음성군 공직자들도 노포(老鋪)의 가치를 잘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음성군청과 군의회 업무추진비 지출 순위 1위를 음성읍 읍내리에 있는 <재건식당>이 차지했거든요. <재건식당>은 충청북도가 인증한 '대물림전통음식계승업소'인데요, 조리법을 2대(代) 이상 전수해 25년 넘게 운영한 음식점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정겨운 골목길을 따라 허름한 식당에 들어서면, 달달한 불고기 정식을 맛볼 수 있다고 하네요. 음성군 공직자들은 <재건식당>에 5회 방문해 총 3,579,000원을 지출했습니다.

음성군 '봉학골오리'의 한방오리백숙 한 상 차림 ⓒ음성군문화관광홈페이지
음성군 '봉학골오리'의 한방오리백숙 한 상 차림 ⓒ음성군문화관광홈페이지

음성군 공직자들은 건강식도 잘 챙겨 먹는데요. 업무추진비 사용액 순위 10위 권 내에 보양식을 파는 음식점들이 눈에 띕니다. '자연산 버섯요리'를 제공하는 <석정>(총 사용액 3,152,000원, 총 방문 횟수 28회)이 2위에 올랐고요. '염소탕'을 파는 <대진관>(총 사용액 2,446,000원,  총 방문 횟수 11회)이 5위에, ‘한방오리백숙’을 파는 <봉학골가든>(총 사용액 2,178,000원, 총 방문 횟수 10회)이 8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음성군 향토 음식점부터 보양식과 해물류까지! 음성군 공직자들의 실속있는 맛집 목록을 지도에서 확인해 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