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청주서도 두 차례 살인
상태바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청주서도 두 차례 살인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0.1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1년 1월 ‘복대동 여고생 살인사건’ 두달 뒤 ‘남주동 주부 살인사건’ 범행 자백
이춘재 몽타주. 사진 뉴시스 제공.
이춘재 몽타주. 사진 뉴시스 제공.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56)9·10차 화성살인사건 범행 전 4개월여 동안 청주에서 2명의 여성을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춘재는 10건의 화성사건 외에도 청주에서 19911월 발생한 복대동 여고생 살인사건과 두 달 뒤인 3남주동 주부 살인사건을 저질렀다.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의 경우 1991127일 청주시 복대동 가경택지개발지구 현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A(당시 17)이 속옷으로 입이 틀어 막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복대동 인근 공장에서 일하던 A양이 집에 가던 중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수사을 벌여 B(당시19)을 유력 용의자로 체포했다. 하지만 B군은 이어진 재판과정에서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춘재는 이로부터 두달여 뒤인 37일 발생한 남주동 주부 살인사건도 자신이 저지른 것이라고 자백했다. 당시 피해자 B(당시 29)는 고무줄에 양손이 묶여있고 스타킹으로 입이 틀어 막힌 채 발견됐다.

두 사건 모두 이춘재가 저지른 화성 사건과 범행 수법이 유사했지만 당시 경찰은 이를 확인하지 못했고 결국 미제사건으로 남겨졌다.

경기남주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춘재의 DNA가 검출된 화성 3·4·5·7·9차 살인사건과 관련 그를 강간살인 혐의로 입건했다. 수사본부는 자백한 나머지 사건에서도 이춘재의 DNA가 나오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