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령인구 감소, 교사들도 '脫 지방' 희망
상태바
학령인구 감소, 교사들도 '脫 지방' 희망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0.1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의원, 충북 전출 신청 전국 두 번째 5년간 3100여명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충북지역 교사들의 타도 전출 희망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7개 시·도 교육청에서 받은 '최근 5년간 교원의 타지역 전출 신청 현황'을 보면 충북에서 타지역 전출을 신청한 교사는 누적 인원으로 3162명이다.

이는 경기도 4112명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치이며 이어 충남(3048명), 경북(2861명), 경남(2835명)이 많았다. 

충북 지역 교사들의 전출 희망지역은 수도권인 경기가 8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689명)과 서울(406명), 대전(363명), 인천(177명) 등 수도권과 인근 대도시였다. 다른 지역의 전출 희망 교사들도 희망지역은 비슷한 양상으로 나타났다.

박용진 의원은 "지방 교육은 수도권과 달리 학령인구 감소와 교육환경의 열악함이라는 이중고를 겪는 것으로 보인다. 농어촌과 도서·벽지는 신규 교사들마저 근무를 꺼려 지방 교육 현장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특성화 정책과 적극적인 처우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