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74회 걸쳐 7억원 횡령 마트 경리직원, 법정구속
상태바
2474회 걸쳐 7억원 횡령 마트 경리직원, 법정구속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0.11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지법 형사11부는 10일 오랜기간 마트 경리직원으로 일하며 수억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A(55·여)씨에게 횡령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한 뒤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약 10년에 걸쳐 회삿돈을 횡령한 죄질이 좋지 않다. 피해자가 마트 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은 데다 피해액 7억여원 중 5억원은 아직 변제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2009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청주시 흥덕구 모 마트 경리직원으로 일하면서 정산 장부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총 2474차례에 걸쳐 7억11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