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금융자산 10억 이상 보유자 3600명
상태바
충북 금융자산 10억 이상 보유자 3600명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9.30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충청지역에서 금융자산 10억 이상 보유한 부자는 1만57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의 부자 수는 전국 하위권이었다.

지난해 국내에서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가 1년 새 1만3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들이 생각하는 부자는 총자산 67억원을 갖고 있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가 펴낸 `2019 한국부자(富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개인은 32만3000명으로 1년 전(31만명)보다 1만3000명(4.4%) 늘었다.

전년 증가폭(14.4%)보다는 크게 둔화했다. 부자 수는 2014년 23만700명, 2015년 25만4000명(7.0%), 2016년 27만1000명(6.6%), 2017년 31만명(14.4%) 등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증가 폭이 축소된 것은 주가 하락 등으로 금융자산 자체가 쪼그라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은 2017조원으로 1년 전(2053조)보다 36조원(1.7%) 감소했다. 금융자산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전환한 것은 최근 5년내 처음이다.

부자들의 총자산은 부동산자산 53.7%, 금융자산 39.9%로 구성됐다. 나머지 6.4%는 예술품과 회원권 등 기타자산이었다. 일반 가구의 금융자산이 18.9%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부자들의 금융자산 비중이 두 배가량 높았다.

한국 부자는 대체로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에 사는 부자는 14만5400명으로 전체의 45%를 차지했다. 이어 경기(7만명), 부산(2만4000명), 대구(1만5000명), 인천(1만명) 순으로 많았다.

충청지역에서는 충북 3600명, 대전 7100명, 충남 5000명으로 3개 지역의 10억 이상 부자는 1만5700명이었다.

충북의 부자는 전국 17개 시도 중 제주(2500명) 다음으로 적었다.

부자 가구의 연간 소득은 평균 2억2000만원으로 일반가구(5700만원)의 3.9배 수준이었다. 이 중 노동소득 비중은 63.0%, 재산소득은 32.5%였다.

부자 가구가 주거, 교육, 여가·취미 등 순수 생활비로 쓰는 소비지출액은 월평균 1040만원으로 집계됐다. 일반가구(254만원)의 4배 수준이다.

부자들은 총자산이 67억원은 돼야 부자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는 부자다'라고 생각하는 부자는 전체의 45.8%로 나타났다.

거주 외 부동산 투자처로는 50억원 이상 부자는 `빌딩·상가(42.2%)'를, 50억원 미만 부자는 `일반아파트(29.3%)'를 가장 선호했다.

부자 보고서는 올해로 9번째다. 한국은행, 통계청, KB금융 고객데이터를 토대로 부자 수와 지역별 현황을 추정했고,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 보유자 400명을 상대로 한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