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탓 충북 축제·행사 줄줄이 취소·축소
상태바
돼지열병 탓 충북 축제·행사 줄줄이 취소·축소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30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여파로 충북도내 시·군의 축제와 행사가 줄줄이 취소 또는 축소되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 2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열리는 ‘2019 청원생명축제’ 행사장에 발판 소독조를 설치했고, 축산물 판매장에 한돈 농가의 출입을 금지했다.
  
충주시는 10월 23일 중앙탑 중원체육공원에서 열 예정이던 ‘충북도 축산인대회’를 취소했다. 시는 다른 행사는 예정대로 개최하되 축산 농민의 참석을 자제시키고, 양돈 농가는 참석하지 못하게 했다. 

제천시도 지난 27일 제천체육관에서 개최하려던 ‘축산단체 한마음대회’ 취소한 데 이어 10월 1~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인 ‘충북농촌지도자대회’ 취소를 충북도에 요청했다. 시는 100월 중순 제천 의병광장에서 개최 예정이던 ‘농민의 날’ 행사도 취소하기로 했다. 
진천군은 10월 4일 열 계획이었던 '생거진천 문화축제'를 취소했다. 군은 ASF가 발병한 김포 양돈 농가를 들렀던 사료 차량이 지난 21일 진천의 양돈 농가를 다녀간 것을 확인됨에 따라 다음 달 12일까지 이동 제한 조치를 내린 상태다. 진천 양돈 농가는 61곳(13만614마리)으로 충북도 내에서 돼지사육 두수가 가장 많다. 

  
증평군도 다음 달 3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28회 증평 인삼골 축제'를 일부 축소 운영하기로 했다. 축제는 예정대로 열되 204m 구이 틀에 관광객과 주민이 어우러져 삼겹살을 구워 먹는 행사는 취소하기로 했다. 군은 대신 줄타기 공연을 긴급 편성하고, 축제장 진·출입 지점에 발판 소독조를 설치하기로 했다. 
  
보은군은 다음 달 11∼20일 보청천 둔치 등지에서 개최하는 '2019 보은대추축제'와 부대행사인 ‘13회 민속 소싸움대회’를 예정대로 열 계획이지만, 철저한 방역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