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근리평화상 인권상 UN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 선정
상태바
노근리평화상 인권상 UN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 선정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2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회 노근리평화상 수상자로 배우 정우성씨가 선정됐다.  노근리평화상심사위원회(위원장 이인복 전 대법관)는 25일 올해의 인권상 수상자로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해온 영화배우 정우성씨를 선정했다.
 
언론상 신문보도 부문은 ‘간병살인 154인의 고백’을 보도한 서울신문 임주형 기자(대표출품), 방송보도 부문은 ‘체육계 성폭력’을 연속 보도한 SBS 이슈취재팀 이경원 기자(대표출품)가 선정됐다. 문학상은 장편소설 ‘그 남자 264’의 고은주 작가가 선정됐다.

  
심사위원회는 영화배우 정우성씨가 2014년 유엔난민기구 명예사절로 임명된 후 현재까지 난민 문제에 대한 공감대 확산에 이바지하고, 진정성 있는 노력을 지속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2008년 제정된 노근리평화상은 노근리국제평화재단(이사장 정구도) 주관으로 매년 국내외에서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확산하는데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인권·언론(신문·방송)·문학 3개 부문을 시상하고 있다. 시상식은 10월18일 오후 4시30분 충북 영동 노근리평화공원 교육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