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장관 아들 관련 충북대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조국 장관 아들 관련 충북대 압수수색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9.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시절 정권과 관련된 각종 비위사건에 대한 수사가 부실하게 진행된 정황이 속속 드러난 가운데 이기용 전 교육감 시절 발생한 교육청납품비리 검찰수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과 관련한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 아들이 지원했던 충북대학교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검사 고형곤)23일 충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과 입학과에 수사관들을 보내 조씨의 입시 지원서류 등을 확보했다.


조 장관의 아들은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증명서를 허위로 받은 뒤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시에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씨는 지난해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입시 1차 전형에서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