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교모 시국선언 충북 교수 94명 동참
상태바
정교모 시국선언 충북 교수 94명 동참
  • 충북인뉴스
  • 승인 2019.09.2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일보>조국 법무부 장관 교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동참하는 충북지역 대학 소속 전·현직 교수가 늘고 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 교수모임(정교모)'이 집계한 시국선언 참여 전·현직 교수는 지난 18일 오후 2시 기준 전국 290개 대학 3천396명에 달했다.

이 중 충북지역에선 10개 대학 전·현직 교수 94명이 참여했다. 지난 17일보다 대학은 1개, 교수는 33명 늘었다.

시국선언 참여 교수들 소속 대학은 △극동대 △서원대 △세명대 △충북대 △옛 충주대 △한국교원대 △한국교통대 △강동대 △충북도립대 △충청대이다.

이 중 충북대 소속 교수는 41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한국교통대 15명, 서원·세명대 각각 8명, 극동대·한국교대 각각 6명, 강동대 5명, 충청대 3명, 도립대·충주대 각각 1명이다.

충북대 교수는 지난 17일까지 21명이었다가 하루 만에 20명 늘었다.

청주대학교 교수 11명은 지난 17일 시국선언 참여 명단에 있었으나 18일 집계 결과에선 빠졌다.

이름을 올렸던 교수들이 스스로 참여를 포기했는지, 검증과정에서 가짜 서명으로 밝혀져 명단에서 제외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반면 충북도립대 교수와 옛 충주대 전직 교수가 추가로 선언문에 서명하면서 충북지역은 10개 대학 소속 전·현직 교수들이 시국선언에 참여하고 있다.

정교모는 1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마음을 낙망하게 만든 조국 대신에 사회정의와 윤리를 세우며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사람을 법무부장관으로 조속히 임명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정교모는 지난 13일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사회 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장관 교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공개하고, 온라인 서명을 받고 있다.

애초 정교모는 이날 시국선언문에 서명한 교수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다음 주로 미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