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 충북본부, 충북 의과대학 정원 확대 촉구
상태바
균형발전 충북본부, 충북 의과대학 정원 확대 촉구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1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 지방분권 충북본부(이하 충북본부)는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충주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정원 원상 복귀를 촉구했다.

충북본부는  "도내 의료서비스 수준이 전국 최하위인 것도 모자라 의대 정원조차 인구가 비슷한 다른 시·도에 비해 매우 적게 배정됐다.충북으로 배정된 충주 건국대 글로컬 캠퍼스의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까지 편법으로 서울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7 국민보건의료 실태조사와 국가통계포털을 보면 충북은 인구 10만명당 치료가능 사망률(58.5명)과 입원환자 수 연평균 증가율(7.3%)이 각각 전국 1위다. 반면 의사 수는 전국 14위(2417명)이고 의료기관 수는 전국 13위(1751곳)로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다"고 강조했다.

충북본부는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은 법적으로 충북대 49명과 충주 건국대 의전원 40명으로 총 89명에 불과하다. 국가균형발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아 인구가 비슷한 강원 267명(3위), 전북 235명(5위)보다 매우 적게 배정됐다. 건국대는 의과대학을 의전원으로 전환한 후 대부분 교육과정을 서울 캠퍼스에서 운영해오고 있다. 사실상 충북지역 의대 정원은 49명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도내 의료서비스 수준이 전국 최하위권으로 나타난 원인이 의대 정원과 무관하지 않다고 판단된다"며 "충북지역 의대 총정원을 최소 144명 이상으로 확대하고 충주 건국대 의전원 40명을 즉각 원상태로 복귀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