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경실련 '조국 사퇴' 성명에 지역 경실련 반발
상태바
중앙경실련 '조국 사퇴' 성명에 지역 경실련 반발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9.1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실련 “중앙경실련 조국 사퇴 성명 합리적 논거 없다”
조국 법무부 장관 / 사진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 사진 뉴시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8, 조국 당시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진 사퇴를 촉구한 가운데 해당 성명을 두고 지역 경실련이 문제제기에 나섰다.

충북·청주 경실련은 10중앙경실련의 조국 후보자 자진사퇴 촉구 성명에 대한 결의 사항을 공개하고 중앙경실련에 항의 공문을 발송했다. 

이들이 공개한 결의 사항에 따르면 중앙경실련이 민감한 정치적 사안을 발표하기에 앞서 회원은 물론 지역경실련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않았다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충북·청주 경실련은 특히 이번 성명은 자진사퇴에 대한 찬반 의견을 떠나 경실련이 주장하는 내용의 합리적 논거를 찾을 수 없었다는 점에서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인사검증 과정에서 드러난 아니면 말고식 언론보도 행태, 무리한 검찰수사, 알맹이가 빠진 인사청문회, 무능한 정당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어야 함에도 중앙경실련은 이를 간과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충북·청주 경실련은 이번 사태에 대해 중앙경실련의 책임을 물으며, 제대로 된 내부 소통 시스템을 구축할 때까지 중앙경실련과의 네트워크 및 교류를 중단할 것임을 밝힌다이번 사태를 계기로 중앙경실련이 민주적인 의사결정 시스템, 회원 소통 강화 방안 등 제도적 보완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