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최고존엄(?)을 비판해 … 보은군수 비판 현수막 원천 차단
상태바
감히 최고존엄(?)을 비판해 … 보은군수 비판 현수막 원천 차단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9.10 14: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정 군수 비판 현수막, 광고업체가 게시 거부”
광고업체 “군 심의 통과해야 게시가능 … 군에서 허가 안해”
보은군 “심의 한적도 없고 권한도 없어 … 읍‧면 사무소가 처리”
보은읍 “한 건도 문의 온 적 없지만 비방 현수막은 부착 불가”
보은군과 지역 광고업체가 정상혁 보은군수에 대한 비판의견을 담은 현수막 게시를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은군과 지역 광고업체가 정상혁 보은군수에 대한 비판의견을 담은 현수막 게시를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을 옹호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정상혁 군수에 대한 비판은 용납될 수 없는 걸까?

보은군과 지역 광고업체가 정상혁 보은군수에 대한 비판의견을 담은 현수막 게시를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합법적으로 현수막을 게시할 수 있는 공간은 군에서 정한 지정게시대가 유일하지만 이를 운영하는 군과 광고업체가 게시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

시민단체 측은 비판 자체를 차단하려는 것이라며 군과 광고업체의 조치에 대해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9일 보은민들레희망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장단 등이 참여한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공동대표 구금회김인각주현호, 이하 운동본부)는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소환운동을 선언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죄하는 마음으로 아베에게는 치욕적인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보은군수 정상혁은 온 국민이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응하는 이 시점에서 감히 그 누구도 뱉어낼 수 없고 뱉어낸 적도 없는 망발을 공직자로서의 본분을 망각한 채 주저 없이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운동본부는 반대의견을 밝히는 군민들에 대해서는 보은군을 떠나라’, 혹은 다른 시군으로 이사가라’, ‘보은군민 다 반대해도 사드배치 하겠다라는 등의 말을 했다정 군수는 군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자세가 아니라 군민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민소환운동 선언했지만 현수막조차 못 건다

 

운동본부는 이날 정상혁 사퇴만이 역사와 국민 앞에 사죄하는 길이며 보은군민의 정의로 움을 국민과 일본과 세계에 알리는 길이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자진 사퇴를 거부할 경우 보은 대추축제가 마무리 되는 시점에 본격적인 주민소환 운동다는 입장.

김원만 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주민소환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선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다. 특히 정 군수의 발언으로 시작된 불매운동으로 농민들의 피해가 크다이런 점들을 감안해 다음 달에 소환운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보은군과 관내 광고업체들이 정 군수를 비판하는 현수막 조차 게시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운동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정 군수의 사과와 사퇴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게시하려 했다. 이를 위해 보은군 현수막 지정게시대를 위탁관리하는 광고업체에 게시를 의뢰했다.

운동본부에 따르면 광고업체는 군수를 비방하고 선동하는 내용 이어서 현수막을 게시할수 없다고 요청을 거부했다.

김원만 운동본부 사무국장은 평상시에는 요금을 내고 요청하면 현수막을 게시할수 있었다군수를 비판하는 내용을 걸 수 없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운동본부의 주장처럼 현재 보은군 관내 광고업체는 정상혁 보은군수를 비판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현수막을 게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보은군 관내 광고업체 2곳에 게시를 문의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게시불가 입장. 업체 관계자는 현수막 게시하기 전에 보은군의 심의를 통과해야 하는데, 보은군수를 비판하는 내용이 들어가면 심의를 통과할수 없다심의를 통과하지 못한 게시물은 부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보은군은 업체의 주장과는 상반된 주장을 폈다. 보은군 관계자는 우리는 현수막 내용을 심의 한 적도 없고, 그럴 권한도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조례에 타인을 비방하거나 선동할 목적으로 제작된 현수막에 대해선 게시를 거부할 수 있도록 돼 있다현재 현수막 게시업무는 읍면 사무소에서 하고 있다. 본청에선 이 업무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광고업체와 보은군청이 책임을 떠넘기는 가운데 정작 보은읍사무소 관계자는 정상혁 군수와 관련된 현수막 게시를 요청받은 자체가 없다고 밝혔다.

보은읍 관계자는 지금까지 단 한건도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다만, 정 군수를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일 경우 개인 비방에 해당해 허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원만 운동본부 사무국장은 말도 안된다. 우리는 분명 오전에 광고업체에 요청을 했지만 거부당했다광고업체가 알아서 거부하는 것인지, 보은군이 개입한 것인지 분명히 밝혀져야 할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보은군 각 읍면사무소는 지정게시대 외에 부착된 현수막을 불법 광고물로 간주해 강제철거를 하고 있다. 또 관내 노인들을 대상으로 해 현수막 하나 당 1000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며 단속하고 있다.

김원만 사무국장은 지정게시대가 아닌 곳에 부착하면 군이 강제로 철거한다. 지정게시대는 군수를 비판한다는 이유를 들어 현수막 게시를 거부하고 있다결국 보은군에는 정상혁 군수를 비판하는 현수막 자체를 걸수가 없는 것이다고 분노했다.

 

훈민정음 공원 범종에 새겨진 군수 이름, 조용히 사라져

보은군 정이품송 맞은편에 설치된 훈민정음 마당에 설치된 범종과 정상혁 군수 이름
보은군 정이품송 맞은편에 설치된 훈민정음 마당에 설치된 범종. 범종 내부에는 금빛으로 정상혁 군수 이름이 들어가 있다.
보은군 정이품송 맞은편에 설치된 훈민정음 마당에 설치된 범종. 범종 내부에는 금빛으로 정상혁 군수 이름이 들어가 있다.
보은군 정이품송 맞은편에 설치된 훈민정음 마당에 설치된 범종. 범종 내부에는 금빛으로 정상혁 군수 이름이 들어가 있다.

 

지난 829일 본보의 <‘위안부 발언보은군수, 혈세 범종에 자기이름 금빛으로 새겨> 기사를 통해 보도한 훈민정음 마당 범종에 새겨졌던 정상혁 군수의 이름이 지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보은군 관계자는 사업을 수행한 직원실명제 차원에서 정상혁 군수의 이름을 범종에 넣었는데 논란이 되는 것 같아 이름을 지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 군수의 이름을 새겨 넣은 것이 아니라 부착한 것이었다현재는 이름을 떼어 낸 상태로 각 글자는 우리가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보은군은 지난 해 1126일 천연기념물 103호 정이품송 맞은 편 달천 주변 약3만여 의 부지에 총사업비 55억여원을 들여 관광시설 훈민정음마당을 준공했다.

군은 이곳에 여러 조형물을 세우면서 함께 범종도 설치했다. 범종 내부에 금빛을 띤 정상혁 군수의 이름을 넣어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마지구 2019-09-19 22:09:25
훈민정음마당 군민들 돈으로 한 건데 왜 군수님 이름을 새기셨나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