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무예마스터십 조직위 총관람객 15만명 발표
상태바
충주무예마스터십 조직위 총관람객 15만명 발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1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 조직위원회는 6일 폐막된 이번 대회에 15만 관람객이 찾았다고 발표했다.

9일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충주일대 경기장에서 열린 20개 무예 경기에 총 15만556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는 것.

관람객 설문조사 결과 관심 종목은 태권도(26.7%), 무에타이(10.3%), 택견(8.3%), 주짓수(7.8%), 유도(6.3%), 삼보(5.5%), 카바디(5.3%) 등 순이었다. 설문조사 응답자 1238명 중 87%가 경기에 만족했고 보통 11.7%, 불만은 1.3%였다는 것.

응답자의 76%가 충북 무예산업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으며 60% 이상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브랜드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충북연구원은 이번 대회의 생산유발 효과를 484억원으로,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216억7000만원으로 추산했다.  대회를 위해 3163명의 자원봉사자와 조직위 소속 104명, 소방관과 경찰관, 의료인력 등 총 7400여명이 경기 운영과 관리에 투입됐다.

이번 대회에는 100여개국 4000여명의 선수와 임원 참가해 금 8, 은 7, 동 4 등 19개의 메달을 따낸 투르크메니스탄이 우승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