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력배들] 고모는 왜 조카의 합의금을 가로챘나
상태바
[팩력배들] 고모는 왜 조카의 합의금을 가로챘나
  • 충북인뉴스
  • 승인 2019.09.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보다 더 기자같이, 강력한 팩트폭행을 날리는 '충북인뉴스' 독자들! 이 구역의 '팩트폭력배'를 찾아라! '충북인뉴스' 기자들이 기사에 달린 촌철살인 댓글과 반응을 읽습니다. '팩력배들'은 독자들의 날카로운 댓글을 기다립니다!
지난 2008년 청주시 금천동 한 도로에서 배달 오토바이를 몰다 교통사고를 당한 김영재(가명·28) 씨. 1년 만에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지만, 몸이 아픈 가족들을 먹여 살려야 할 현실에 놓였습니다. 근근이 가족들과 생활을 이어가던 김 씨. 그는 어느 날, 택시회사가 자신의 사고에 대해 거액의 보상금을 지급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합의금 1억 7000만 원은 고모의 손에 들려 있었습니다. 김 씨는 고모를 찾아가 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합의금을 돌려달라고 했지만, 그에게 돌아온 건 폭언뿐이었습니다. 비정한 고모에게 독자들은 어떤 일침을 날렸을까요?

☞ 아래 '관련기사'란에서 해당 기사를 참고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