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시민사회단체 ‘정상혁 군수 퇴진 운동본부’ 출범
상태바
보은시민사회단체 ‘정상혁 군수 퇴진 운동본부’ 출범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0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 운동본부’를 출범하고 정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보은지역 종교·노동·문화·예술·환경단체 대표와 개인 등 32명이 참여한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 운동본부' 는 5일 이같은 입장을 언론에 밝혔다.

이들은 지난 4일 주민소환 준비모임을 열고 오는 9일 보은군청 기자회견을 통해 정 군수 퇴진운동과 주민소환 추진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주민소환 준비모임에서는 보은대추축제 전까지 정 군수 퇴진운동을 전개한 뒤 축제 후 주민소환투표청구인 대표자 선정 등 주민소환 절차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은 “정 군수는 지난달 26일 울산 남구에서 진행한 ‘주민소통을 위한 2019 보은군이장단 워크숍’에서 일본 아베 정권을 옹호하고, 국민의 아베 정권 규탄 불매운동을 폄훼했으며, 위안부 문제를 박정희·박근혜가 돈을 받았으니 끝난 것 아니냐는 등 어이없는 발언을 해 보은군민을 수치스럽게 하고 분노를 샀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군수의 잘못을 알리고 친 아베, 친일 군수, 정상혁 보은군수를 퇴진시키기 위해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 운동본부’를 출범하고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주민소환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