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김성태 의원 '무차별적' 국감자료 요구 논란
상태바
충북도, 김성태 의원 '무차별적' 국감자료 요구 논란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9.05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국회의원(서울 강서구을)이 충북도에 상식을 벗어나는 수준의 국정감사자료를 요구해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김 의원측은 지난 2일 도에 보낸 공문을 통해 국정감사자료로 올해 9월 기준 최근 15년간 도청내 모든 부서의 수·발신 공문내역을 요구했다.

김 의원의 자료요구 범위는 통상 다른 국회의원들이 요구하는 3~5년을 크게 벗어나는 것으로 그 양만 하더라도 수만건 이상 될 것으로 보인다. 무슨 이유에서 수·발신 공문내역이 필요한지도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올해 8월 기준 최근 5년간 소청심사위원회 및 징계위원회 의결서 및 회의록 제출도 요구했다. 개인정보 제외 후 전체파일 제출을 명시했다.

김 의원의 이같이 무리한 요구는 제천화재참사와 관련한 징계의결서를 요구했으나 도에서 개인정보 등의 이유를 들어 제출하지 않은 것에 대한 보복성격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설치된 제천화재관련평가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제출기한도 3일까지 못박아 하루만에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도는 제출기한을 넘긴 4일까지도 각 부서에서 자료를 취합하고 있으나 워낙 자료가 방대해 마무리하지 못했다. 자료가 취합되는대로 김 의원실에 제출한다는 게 도의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자료의 양이 너무 많아 김성태 의원측과 자료요구기한 축소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선 부서 공무원들은 김 의원의 자료요구는 갑질수준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도의 한 공무원은 “정책기획관에서 각 부서에 김 의원의 자료요구에 따른 수·발신 공문내역 취합을 지시하는 업무지시가 내려졌는데 이에 반발하는 공무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도청내 대상 부서만 100개가 넘는데 그 많은 부서의 수·발신 공문내역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다른 공무원도 “도에서 요구자료를 취합해서 보내준다고 하더라고 수만건 이상으로 추산되는 공문을 김성태 의원실에서 다 살펴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이건 필요한 자료를 요구했다기 보단 그냥 국회의원의 갑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