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민주-한국당 윤리위 회부 난타전
상태바
충주시의회, 민주-한국당 윤리위 회부 난타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0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의회가 민주당-한국당 의원들간의 윤리위 집단 회부로 극한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

4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3일 한국당 의원들의 징계 요구에 따라 민주당 소속 의원 11명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이에앞서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7월 한국당 박해수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문제 삼았다. 운영위원장인 박 의원은 SNS에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면서 식사 자리 참석 의원 수를 공개했고 '시의원들이 업무카드 사용을 위해 서로 위원장이 되려는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였다"고 썼다.

민주당 의원들은 "박 의원이 허위사실을 페이스북에 게시해 시의회의 명예를 훼손했고, 이러한 행위가 앞으로도 반복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박 의원 징계안을 본회의 상정해 통과시켰다.

이에 맞서 박 의원 등 한국당 의원 7명은 민주당 의원 모두를 윤리위에 회부했다. 징계 요구 이유는 각각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위는 민주당 4명 한국당 3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윤리위에 회부된 당사자는 제척된다. 따라서 일부 징계안의 경우 징계가 요구되지 않은 소수 의원만으로는 의사정족수에 미달해 윤리위를 열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이에 정치권 관계자는 "통상 업무추진비 공개범위가 식사의 경우 참석자 수는 밝힐 수 있다. 하지만 상대 의원들에 대한 인격모독 발언은 부적절했다. 공개적인 사과로 해결할 문제를 윤리위까지 끌고 가는 모습은 시민들에게 '정치 막장'으로 비칠 수 있다. 추석 명절전에 양당이 이성적으로 협의해 시민들에게 희망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