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도내 유일 인구 2만명대 도시
상태바
단양군, 도내 유일 인구 2만명대 도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9.0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말 주민등록 인구 2만9928명, 괴산, 증평, 보은 인구 3만명 대

단양군이 도내 유일한 인구 2만명대 도시가 됐다.

3일 군에 따르면 8월말 현재 주민등록인구 수가 2만992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3만121명, 7월 3만3명으로 줄어들다 8월에 3만선이 무너졌다.

단양군 인구는 시멘트 산업이 호황을 누렸던 1970년대 9만명까지 늘었으나 2014년 3만1000명선에 머물다 2017년말 3만215명까지 줄었고 이듬해인 2018년말 3만255명으로 반짝 반등하기도 했다.

단양의 노년층 인구는 단양읍과 매포읍이 20% 안팎이지만 나머지 6개 면 지역은 모두 30%를 웃돌아 인구 자연감소가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7월말 기준 도내에서 인구가 3만명대인 지자체는 단양군 포함 괴산군(3만7916명), 증평군(3만7494명), 보은군(3만79116명) 등 4곳이었다.

이에대해 충북도 관계자는 "도내 군 지역에서 인위적으로 주민등록 인구수 늘이기에 나서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고 본다. 농촌지역은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가 많고 정주여건 때문에 이주도 늘고 있다. 밑빠진 독에 물붓기식으로 인구늘이기 예산을 집행하기 보다는 새로운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