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00억' 바람길숲 공모 지자체 선정 논란
상태바
충북도 '200억' 바람길숲 공모 지자체 선정 논란
  • 충북인뉴스
  • 승인 2019.09.03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일보>충북도가 산림청이 시행하는 도시 바람길 숲 공모에 당초 사업취지와 달리 증평군을 1순위로 선정하는 이해하기 힘든 행보를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충북도는 올 상반기에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관련해 5가지 사업을 추진하며 도시 바람길 숲을 조성키로 했다.

이 사업을 추진하며 도는 청주를 비롯해 충주와 제천시를 염두에 두고 1순위를 선정 후 산림청에 사업계획을 제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청주시는 산업단지가 9개나 위치하고 736개의 기업이 입주해 산업환경 개선이 시급하고 제천·단양은 46개 시멘트, 제철·제강 시설로 인한 석회석 분진 등 유해 물질 발생량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올 상반기에 도내 군단위 지자체를 제외한 해당 3개 시에 제안서 제출을 요청했다.

그러나 도는 갑자기 3개 시를 포함한 전체 시·군에 제안서 제출을 요구했으며 이에 증평군이 추가로 제안서를 제출하며 결국 충북도 심의위원회가 기존 3개 시가 아닌 증평군을 1순위로 선정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이 결과 충북도는 증평군을 1순위로, 제천시를 2순위로 최종 결정해 산림청에 계획서를 제출했으며 산림청의 당초 사업계획을 볼 때 증평군의 단독 선정이 유력해진 실정이다.

충북도 산림녹지과 관계자는 "당초 3개 시를 염두에 두고 추진했던 사업이지만 다른 군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며 전체 시·군을 대상으로 제안서를 받았다"며 "각 지자체마다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 하에 이를 토대로 심의한 결과"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제천시는 충북도가 사업의 취지에 맞지 않는 지자체를 선정했고 당초 밝혔던 계획을 변경한 점에 대해 이해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도시 바람길 숲의 경우 달리 바람길을 통해 깨끗한 공기를 유입하는 경로를 마련하는 것으로 증평군의 경우 이 사업이 아닌 충북도가 함께 추진하는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해야한다는 의견이다.

특히 산림청 또한 200억 원에 달하는 사업비가 투입되는 바람길 숲의 조성은 기본적으로 시 단위 지자체를 염두에 둔 사업이라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의 취지에 어울리는 대상지 선정이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이 크다"며 "다각적인 방법으로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충북도의 투명치 못한 행보로 인해 사업 대상지 선정 과정에서 정치적이거나 보상 차원의 결정이라는 의혹마저 일며 당분간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