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북도당 "보은군수는 아베의 앵무새"
상태바
정의당 충북도당 "보은군수는 아베의 앵무새"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2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인뉴스 보도 이후 정의당, 시민사회단체 규탄 성명

지난 26일 열린 이장단 워크숍에서 정상혁 보은군수(자유한국당)일본 불매운동을 하면 한국이 손해다라고 발언하는 등<충북인뉴스 827일 보도>일부 내용을 두고 비판이 일고 있다.

정 군수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박근혜나 박정희 대통령이 일본 수상하고 사인을 했으면 것은 지켜야 하는게 아니냐. 그것을 무효화 하고 돈 가져와라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충북도당 남부3군위원회()27일 성명을 내고 정 군수의 발언은 아베정권이 주장하는 내용과 다를 바 없다. 아베의 말을 한국어로 번역했다고 해도 믿어질 정도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의당은 박정희,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합의는 피해자와 논의 없이 진행되었을 뿐만 아니라 절차상 문제와 오랜 시간 동안 싸워 오신 할머님들의 활동을 무시한 것이다라며 전범국가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끝난 걸로 생각하는 오만한 생각은 즉각 거두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당은 정상혁 군수의 발언에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해당 발언에 대해 이옥선 할머님을 비롯해 위안부 피해자들과 군민들께 머리 숙여 공개적으로 사과하길 강력히 촉구하나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정상혁 군수의 공개 사과가 이뤄지질 않을 경우 보은군청 항의방문 등 공개사과 요구투쟁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충북3.1운동100주년 범도민위원회도 28일 오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군수를 비판하는 규탄 성명을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