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청년회 "충북도 청년수당 미지급 명백한 홀대"
상태바
청주청년회 "충북도 청년수당 미지급 명백한 홀대"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2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회는 21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수당(청년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과 부산, 인천, 대전, 대구, 울산, 전남 등 대부분의 광역시·도가 청년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왜 충북의 청년들만 청년수당을 받지 못하느냐. 이는 충북에 사는 청년에 대한 차별이자 명백한 홀대"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년수당은 일자리를 구하는 미취업 청년에게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지원하는 것과 취업과 관계없이 청년에게 100만원을 청년기본소득으로 지급하는 것이다. 광역시·도가 청년수당을 지급하자 고용노동부도 올해부터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지급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충북도는 선별적으로 혜택을 주는 구직활동지원금 형식이 아닌 보편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청년기본소득을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청년회는 충북도의 청년수당 시행을 촉구하는 1만인 서명 운동을 예고했다.

이에대해 충북도는 "월 50만원씩 6개월간 지급하는 고용노동부의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제도가 시행 중인 만큼 청년수당을 도입하면 중복 지원이 될 수 있다. 충북의 구직활동 지원 대상은 1670명인데 이달 현재 지원금을 신청한 청년은 930명에 불과하다. 앞으로 신청자가 많으면 도입을 고려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아직은 검토 단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