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세 평가 박덕흠(476억) 정우택(176억) 상위 5명
상태바
부동산 시세 평가 박덕흠(476억) 정우택(176억) 상위 5명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8.2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분석결과 국회의원 부동산 신고 시세반영률 53.4% 불과

국회의원들이 재산 신고한 부동산이 시세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기준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 30명(제명된 이완영 의원 제외 29명)의 부동산 보유현황과 임기 중 변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29명 국회의원들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을 분석한 결과 시세반영률이 53.4%에 그쳤다는 점을 지적했다. 시세 기준으로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가진 이는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657억6983만원)이었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657억2678만원)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476억4024만원) ◆홍문종 우리공화당 의원(240억6508만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176억1796만원) 순이었다. 충북 지역구 의원이 상위랭커 5명 가운데 2명이나 포함됨 셈이다.

시세를 적용했을 때 20대 국회 임기 3년 동안 부동산 재산 상위 29명의 부동산 자산은 총 868억여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30억원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상위 5명으로 추려보면 3년간 총 540억원, 1인당 평균 108억원씩 증가했다.

특히 정 의원의 경우 신고가 기준으로는 22위에 머물렀으나 보유한 성수동 빌딩 등의 신고가액이 시세와 크게 차이나면서 시세를 적용한 재산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독립생계유지' 등을 이유로 가족 중 재산신고를 거부한 사람이 7명에 달해 조사대상 의원 중 가장 많았다.

경실련의 분석자료는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국회 관보 게재 내용과 최근 3년 이내 해당 필지 또는 주변 실거래가 평균값 등을 비교한 결과다. 경실련은 “부동산 재산은 공시가격과 실거래가 모두를 신고하고, 재산신고시 재산형성 과정을 의무적으로 심사해야 한다. 또 고위공직자 재산공개는 현행 `공보'게시 외 재산변동을 쉽게 알 수 있는 온라인을 통해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