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단속원에 들킨 청주 가짜 명품 판매상
상태바
'샤넬' 단속원에 들킨 청주 가짜 명품 판매상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21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21일 가짜 명품 장신구를 판매하려 한 혐의(상표법 위반)로 A(41·여)씨와 B(37·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8시께 청주시 서원구 자신의 의류가게에서 가짜 '샤넬' 상표가 새겨진 목걸이와 귀걸이 등을 판매용으로 진열해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샤넬 회사로부터 위임받은 단속원에게 적발돼 경찰에 인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