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기지 F-35A 연내 13대 도입 시민운동 점화
상태바
청주기지 F-35A 연내 13대 도입 시민운동 점화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8.19 17: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 F-35A 도입반대 주민대책위원회 오창지역 1인 시위
한반도 평화운동에 북한 타켓 대상 오창 불안감 겹쳐

 

청원 F-35A 도입반대 주민대책위원회 소속 회원이 오창시내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주민대책위 사진제공)
청원 F-35A 도입반대 주민대책위원회 소속 회원이 오창시내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주민대책위 사진제공)

최근 북한이 미사일 도발과 함께 대남 비방하고 있는 스텔스기 F-35A 4대가 오는 22일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첫 도입된 2대와 7월 2대에 이어 청주 기지가 보유할 F-35A가 8대로 늘어나게 됐다. 공군은 오는 11월 2대, 12월 3대를 받아 연내 13대를 도입하고 2021년까지 40대를 기동할 계획이다.   

미국의 최첨단 전투기인 F-35A는 적의 레이다에 포착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과 함께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 최대 8.2t의 무장을 탑재할 수 있는 가공할 공격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다보니 북한측은 지난해 3월 미국에서 열린 1호기 출고식 때부터 ‘반민족적 범죄행위’라며 비난했다. 지난 16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담화에선 "전략자산 구입에 광분하고 있다"며 "이상한 짓" "이중적 행태"라고 비난했다. 

한편 청주기지의 F-35A 도입에 대해 오창 일부 주민들이 1인 시위를 계속하며 반대 운동을 확산시키고 있다. 청원 F-35A 도입반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지난 15일 '자주와 평화수호 선언문'을 발표했다. 

주민대책위는 선언문을 통해 "청주공군기지에는 입에 담기도 소름끼치는 대량살상의 선제타격무기인 킬체인 핵심전력, F-35A 스텔스전투기가 연이어 도입되고, 이로 인한 남북간 군사적 긴장상태는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의 한미군사훈련 중단, F-35A 전쟁무기 도입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주민대책위는 지난 7월초 구성돼 F-35A 도입 반대 제안서를 전국 시민사회단체 발송하는 한편 8월들어 오창 시내에서 회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또한 반대운동에 동참의사를 밝힌 사회단체와 연대해 10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에대해 손종표 회원은 "오창지역은 인접한 공군기지 전투기 소음피해에 이어 F-35A 도입에 따른 북한측의 타격 대상됐다는 보도에 공포감이 번지고 있다. 남북 정상이 만나 전쟁없는 한반도를 만든다면서 막대한 예산을 들여 핵탑재가 가능한 공격용 무기를 도입하는 것도 납득할 수 없다.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모든 분들과 뜻을 모아 전국 대책위를 구성해 F-35A 도입을 막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9-08-19 18:48:31
불안하면 떠나라
F35배치 계획때부터 다 알고 있던거를
왜 이제와 호들갑떠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