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지원정대 故 민준영·박종성 대원 유골 고향 안치
상태바
직지원정대 故 민준영·박종성 대원 유골 고향 안치
  • 뉴시스
  • 승인 2019.08.19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전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 대원(당시 42세) 유골함이 17일 청주고인쇄박물관 추모 조형물 앞에 놓여있다.(뉴시스 제공)
10년 전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 대원(당시 42세) 유골함이 17일 청주고인쇄박물관 추모 조형물 앞에 놓여있다.(뉴시스 제공)

히말라야에 '직지루트'를 개척하려다 실종된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당시 42세) 대원이 10년 만에 등반을 마쳤다.

이들 대원은 17일 가족들의 품에 안겨 고향인 충북 청주로 돌아왔다.

이들과 평생 함께한 가족들과 직지원정대 등 10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 추모 조형물이 있는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이들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그동안 희망을 꺾지 않고 늘 함께했다"며 "종성아 준영아 돌아줘서 고맙다. 이제 10년의 등반을 마무리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하산하라는 명령을 받아줘서 고맙다"며 "이제는 마지막 명령이다. 가족들의 품 안에서 등반을 마무리해라"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10년의 기다림과 바람이 이뤄졌으니 따뜻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종성 대원의 친형인 박종훈씨는 "기약할 수 없는 기다림의 시간 후 오늘 우리 가족은 정말 반갑고 기쁘고, 행복한 마음으로 종성이를 반긴다"며 "직지의 별이 된 두 산악인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준 모든 분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민준영 대원의 친동생 민규형씨도 "10년의 기다림 많이 힘들었지만, 소식을 듣고 기쁜 마음으로 달려갔다"며 "고향으로 돌아오게 해준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추모식 후 박 대원과 민 대원의 유골은 각각 상당구 가덕면 성 요셉공원과 서원구 남이면 양촌리 선산에 안치됐다.

직지원정대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인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2006년 충북산악인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은 2009년 9월25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하운출리 북벽(6441m)에 직지루트를 개척하기 위해 정상을 오르던 중 해발 5400m 지점에서 베이스캠프와 마지막 교신을 한 뒤 실종됐다.

직지원정대는 대원들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수차례 히운출리를 찾았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두 대원의 시신은 10년이 지난 지난달 양떼를 몰던 현지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두 대원은 서로의 몸을 안전로프로 연결한 상태였다.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과 유족들은 지난 15일 네팔 현지에서 두 사람의 신원을 확인한 뒤 네팔 카트만두 수얌부나트 사원에서 네팔 전통방식으로 화장했다.

네팔 현지 부검의는 "시신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됐으면 빠르게 부패해 영원히 시신을 못 찾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실종 1년여 전인 2008년 6월 히말라야 차라쿠사지경의 무명 미답봉을 초등해 '직지봉'으로 명명한 장본인들이다.

파키스탄 정부는 같은 해 7월 27일 이 봉우리의 이름을 직지봉으로 정식 승인했다.

지난해 11월 21일 청주 고인쇄박물관 내 직지교 옆에 만들어진 추모 조형물은 높이 1.2m, 길이 1.8m 크기의 자연석으로 직지봉과 히운출리 북벽을 본떠 만들어졌다.

조형물 하단부에는 대원들을 형상화한 두 개의 황금색 봉우리가 솟아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