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케이 대주주 경영진 교체? 변경면허 신청
상태바
에어로케이 대주주 경영진 교체? 변경면허 신청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8.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국제공항 거점 저가항공사(LCC)인 에어로케이가 투자자 측에서 변경 면허를 신청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특히 에어로케이는 이달 말 항공 운항증명(AOC)을 신청하고 내년 2월 첫 기재를 도입하려는 계획이었는데 변경 면허를 신청할 시 기존의 사업계획이 모두 어그러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이럴 경우 첫 삽을 떼기 전부터 항공기를 띄우지 못하고 국토교통부가 지난 3월 발급한 항공운송사업면허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는 관측마저 나온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프레미아 대주주 측은 지난 6월 20일 국토부에 대표이사 전환을 골자로 하는 변경 면허를 신청했다.

국토부는 변경 면허 심사를 한 차례 연기한 끝에 이달 말까지 결론을 낸다고 밝힌 상황이다.

항공업계에서는 만약 국토부가 에어프레미아의 변경 면허를 허가해준다면, 에어로케이 또한 투자자 측이 변경 면허 신청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상 항공 면허가 나온 이후에는 대표이사를 변경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선례가 남게 되는 셈이기 때문이다.

에어로케이는 기존 강병호 대표 체제를 내세워 재수 끝에 신규 항공 면허를 발급받았지만 대주주인 에이티넘파트너스 측의 경영진 교체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에어부산 경영본부장 출신인 최판호 부사장이 지난달 초 에어로케이에 합류하면서 일각에서는 투자자 측이 최 부사장을 내세워 대표이사를 변경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당초 에어로케이의 AOC 신청 시기가 8월 말로 예정돼 있었는데도 신청자인 대표이사 자리를 비워두고, 투자자 측 인물을 내세운 변경 면허 신청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추측의 근거다.

이 때문에 투자자 측이 추천한 인물이고, 항공사에 근무한 경력이 있는 최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내세울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다.

하지만 변경 면허 신청시 AOC 신청 시기부터 최소 3개월 이상 늦어지며 내년 2월 리스 기재를 도입해도 AOC 취득 전까지 몇 달 동안 비행기를 띄우지 못해 보관 비용만 한 달에 수억원에 이를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당초 제출한 사업계획을 이행하기 전부터 대표이사 측의 변경 면허 신청이 가장 강력한 신생 LCC로 꼽혔던 에어로케이를 좌초시킬 수 있다는 진단이 나오는 배경이다.

에어로케이의 한 소액 투자자는 “무리한 대표자 변경 시도로 회사 면허마저 위험해진다면 대주주인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과 AIK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에어로케이를 통해 청주 공항 활성화에 대한 희망을 키워온 충북 민심 또한 들고 일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