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경제침략 규탄대회·시민콘서트 행사 열려
상태바
광복절 경제침략 규탄대회·시민콘서트 행사 열려
  • 뉴시스
  • 승인 2019.08.1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4주년 광복절을 맞은 1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성안길에서 일본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도민대회가 충북3·1운동·대한민국 100주년 기념사업 범도민위원회와 일본경제보복침략저지 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리고 있다(뉴시스 제공)
74주년 광복절을 맞은 1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성안길에서 일본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도민대회가 충북3·1운동·대한민국 100주년 기념사업 범도민위원회와 일본경제보복침략저지 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리고 있다(뉴시스 제공)

8월15일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충북에서는 일본의 경제침략과 아베정권을 규탄하고 민족정신을 일깨우는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이날 오후 청주시 성안길에서는 충북3·1운동·대한민국100주년기념사업범도민위원회와 일본경제보복침략저지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경제침략 도발하는 일본아베정권 규탄 도민대회'가 열렸다.

참여자들은 공동결의문에서 "우리는 뼈아픈 고난의 역사를 잊을 수가 없다. 일본 아베정권은 전쟁도발국가요 제국주의 침략국가"라며 "일본의 극우·군국주의 세력을 물리쳐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이룩하고 세계 평화의 선진국, 양심과 상식이 살아 있는 일류 문명국가로 만들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대회는 각계의 규탄 발언이 이어졌고 태극기와 우암동·중앙동풍물단을 앞세워 거리 행진을 했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복동 할머니의 투쟁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을 공동 관람했다.

충북국학원도 청주시도시재생허브센터에서 74주년 광복절 민주시민 콘서트를 열었다.

행사는 기념식, 독립선언서 낭독, 연극(안중근), 어록(조마리아·윤봉길·무명독립군), 국학 특강, 태극기몹, 부대행사 등으로 진행했다.

최선열 충북국학원장은 "일제의 식민사관과 분별없이 받아들인 수많은 외래문화에 뿌리 뽑힌 우리 민족혼은 아직도 온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홍익을 중심 가치로 대한민국의 정신을 회복하는 진정한 광복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CJB미디어센터에서 극단 청년극장이 주최하고 청주모란무용단·청주오페라단 협업으로 연극 '치마'가 무대에 두 차례 올랐다.

지난 12일 보은 무대에 이은 이날 청주 공연은 일제강점기 위안부 피해자와 자손들을 씨줄과 낱줄로 엮는 교차 방식과 노래·춤이 어우러졌다.

이번 연극은 연출 채승훈(청주직지영화 '우리' 감독), 기획 나정훈(청년극장 대표), 조연출 최현정, 음악감독·작곡 김석원, 무대영상 이소리, 안무 성민주, 노래지도 장관석 등의 스태프와 권병길(명호 역), 박용(마루네 역), 이승훈(국장) 김경미·김민성(순이 역) 등의 배우가 참여했다.

충주에서는 관아골 평화의 소녀상에서 '평화의 나비콘서트' 공연이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