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군 MRO' 청주 항공산업 이끌 동력될까?
상태바
'민·관·군 MRO' 청주 항공산업 이끌 동력될까?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1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대 국회의원 "일자리 1만개 창출 가능하다" 전망
김종대 의원실과 정의당 충북도당은 13일(화) 오후 2시30분, 청주 S컨벤션 라비홀에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김종대 의원실과 정의당 충북도당은 13일(화) 오후 2시30분, 청주 S컨벤션 라비홀에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청주공항을 중심으로 한 'MRO(항공정비산업)' 추진으로 청주시 항공산업과 관광육성을 이끌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종대 국회의원(정의당비례)13, 오후 230분 청주 S컨벤션에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란 주제를 열고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김종대 의원실 주관으로 지난달 1'군수MRO의 민관융합 촉진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을 주제로 열린 이후 청주에서는 첫 번째다김종대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일본의 안보경제 도발에 맞설 카드로 항공산업·관광 육성을 그 대책으로 제시했다.

김종대 의원은 "독도 상공에서 상황 발생 시 출동시킬 전투기 F-35는 모기지인 청주에서 정비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정비권한을 가져와 안보 독립을 이뤄야 한다""하지만 현재로서는 F-35의 정비를 향후 일본에, 그것도 전범기업(미쓰비시)에 맡겨야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김종대 의원 "MRO 추진으로 안보 독립 이뤄야"


이어 "만약 F-35 정비시설과 인력 등을 청주로 끌어들이게 되면, 산업의 집적효과를 누릴 수 있다. 군용기 430, 군헬리콥터 488, 민간항공기 426, 도합 1,300여기에 중국 동북 지역의 민항기 정비까지 청주에 유치할 수 있다""이 항공기 정비물량의 일부만 가져와도 청주에서 일자리 1만개 창출이 가능하다"고도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 토론자로 나선 산업연구원 방위산업연구센터 안영수 센터장도 "항공MRO는 신규투자 없이 기존의 산업시설을 시스템만 바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분야라는 특징이 있다면서 ·군이 중복투자를 줄이고, 군 보유시설과 장비를 함께 활용해 민군 역량을 최대로 끌어올리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민선2기 청주시장 재임 당시 청주공항 MRO를 구상했던 나기정 전 청주시장도 이날 토론회 대담자로 나와 김 의원의 주장에 힘을 보탰다. 나 전 시장은 지난 5, 김종대 의원과 함께 싱가포르의 항공정비산업을 시찰하기도 했다.

한편 김종대 의원은 '청주 민MRO'를 위해 정치권만이 아닌 시민 전체가 참여할 수 있는 '항공포럼' 결성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