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주 A국회의원 여동생 정치자금법위반 기소
상태바
검찰, 청주 A국회의원 여동생 정치자금법위반 기소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1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시절 정권과 관련된 각종 비위사건에 대한 수사가 부실하게 진행된 정황이 속속 드러난 가운데 이기용 전 교육감 시절 발생한 교육청납품비리 검찰수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청주지검은 회사 자금 19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청주시 모 지역구 A국회의원의 친동생B 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B씨는 청주에서 회사를 운영하면서 회삿돈 19억 원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또 회사 동업자인 기업인 C씨가 자신의 오빠인 A국회의원과의 친분을 내세워 모 대출업체 대표로부터 5억여 원을 받은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수수한 돈의 사용처를 확인한 결과 모두 회사 운영자금과 사업자금으로 쓰였고 A국회의원과는 무관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