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농민회, 특정 트렉터 엔진하자 ·수리비 과다 비판
상태바
옥천농민회, 특정 트렉터 엔진하자 ·수리비 과다 비판
  • 뉴시스
  • 승인 2019.08.08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농민회가 특정 농기계 옥천대리점이 수리비용을 부당하게 청구했다며 즉각 폐쇄를 촉구했다.
 
옥천군농민회는 7일 옥천의 한 농기계 대리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엔진에서 쇳가루가 계속 나와 충북영업소에서 엔진을 무상 교환했는데 대리점주가 수리비용을 두 차례에 걸쳐 100만 원과 200만 원이나 청구했다”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농민회는 “수리는커녕 장갑도 한번 끼지 않고 몇백만 원씩 과도한 수리비용을 부당하게 청구하는 악행이 일부 드러난 것”이라며 “옥천에 하나뿐인 대리점 지위로 갑질을 계속할 생각만 하는 것이냐”라고 따졌다. 
  
이어 “물의를 일으킨 농기계 대리점 사장은 반성하거나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받을 수 있는 돈이다. 특정 농민단체가 피해 농민을 부추겨 일을 키웠다’ 등의 말을 하면서 사건과 관련한 농민과 주변 사람들까지 거래를 안 하겠다고 말했다”라며 “옥천의 농민이 돈줄로만 보이느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수리비 과다청구는 범죄다. 범죄행위를 중단하고 대리점을 패쇄하라”라고 요구했다. 
  
해당 농기계업체 본사에도 “특정 모델 트랙터의 엔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선제 리콜하지 않고 고장이 나서 입고돼야 무상으로 엔진을 교환하면서 일이 커지지 않게 무마하려고는 아니냐”라고 비난했다. 
  
“비공개 무상리콜로 대리점과 영업점에서 농민에게 부당청구할 구조를 만들었고, 제대로 된 관리도 하지 않고 있다”라며 “부당청구 행위가 옥천에서만 발생했다고 장담할수 있느냐. 범죄를 조장한 것은 본사다”라고도 했다. 
  
이어 “특정 모델 트랙터를 공개 리콜하고, 영농 지연으로 발생한 농민 피해를 본사가 보상하며, 부당한 과잉청구를 전국적으로 전수 조사하라”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옥천대리점이 폐쇄될 때까지 1인 시위, 고소, 감사청구, 본사 항의방문 등의 모든 행동을 이어갈 것”이라며 “본사가 사태 해결에 나서지 않으면 국회 감사청구와 전국적인 실태조사, 불매운동으로까지 나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