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북이면 소각장 주민 건강영향조사 수용
상태바
환경부, 북이면 소각장 주민 건강영향조사 수용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8.07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6일 환경보건위원회를 열어 북이면 소각장 주변에 사는 주민들의 건강영향조사 청원을 수용하기로 했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석면 등의 건강영향조사는 있었지만, 소각장과 관련해서는 이번이 첫 사례다.

지난 4월 북이면 주민 1523명은 환경부에 소각장으로 인한 건강역학조사 청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들은 청원서를 통해 "북이면이란 좁은 지역에 너무 많은 소각장이 밀집돼 있다. 암 발생과 친환경농산물 오염에 대한 공포감으로 해방될 수 있도록 조사를 꼭 해달라"고 요구했다.

환경부는 청원서가 접수되자 역학조사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조사하고 청원전문위원회도 구성했다. 위원회는 지난 6~7월 두 차례 회의를 거쳐 소각장 주변 주민들의 건강영향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환경보건위원회에 냈다.

민주당 변재일 의원은 "환경부가 7~8일 사이에 청원을 제기한 북이면 주민들에게 환경보건위원회의 청주시 소각시설 밀집지역 주변 주민 건강영향조사 필요 결정을 통지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할 전문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건강영향조사는 결과보고까지 2~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