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불법 폐기물 1만4300t 처리율은 17.5% 불과
상태바
충북 불법 폐기물 1만4300t 처리율은 17.5% 불과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8.07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환경부의 전국 불법 폐기물 현황에 따르면 충북지역에 쌓인 불법 폐기물은 1만4300t이며 처리율은 17.5%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에는 불법 투기 폐기물 1만1300t과 방치 폐기물 3000t 등 모두 1만4300t의 불법 폐기물이 발생했고 이중 처리된 양은 2500t에 불과했다.

세부적으로는 불법 투기 폐기물 1만1300t 중 700t(6.2%) 처리에 그쳐 전국 평균처리율인 53.3%에 크게 못 미쳤다.

방치 폐기물은 3000t 중 1800t(60%)이 처리돼 전국 평균처리율(42.9%)을 웃돌았다.

전국적으로는 120만3000t 중 55만t이 처리돼 45.7%의 처리율은 보였다. 처리 방법으로는 방치폐기물의 경우 1800t 전량을 이행보증금으로 처리했다. 불법 투기 폐기물은 원인자 등 처리 책임자가 700t을 처리했다.

충북의 불법 폐기물 처리율은 울산(0%), 강원(0.02%), 대구(3.3%), 부산(13.6%), 경북(15.0%)에 이어 여섯 번째로 부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