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 충북 오늘 저녁부터 비 예상
상태바
태풍 북상 충북 오늘 저녁부터 비 예상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06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경보가 4일째 계속된 가운데 단양이 올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5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단양지역 기온이 37.6도까지 올랐다.

청주는 35도였고 제천 36.5도, 괴산 36.1도, 옥천 35.8도, 보은 35.5도, 충주 35.3도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청주기상지청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오전 5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북동쪽 125㎞ 부근 해안에서 시속 23㎞로 서북서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에 상륙해 7일 오전 충북을 지나 동해상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 오후 6시부터 7일까지 태풍의 영향으로 50~150㎜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