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의식잃고 쓰러진 아파트 경비원…음성환경미화원들이 발견, 긴급이송
상태바
갑자기 의식잃고 쓰러진 아파트 경비원…음성환경미화원들이 발견, 긴급이송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08.0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군 금왕읍 두진1차아파트 경비원 A씨, 청주 하나병원으로 긴급 이송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두진아파트 경비원 A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한 후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에 나섰던 음성환경 수거차량. (제공=음성타임즈)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두진아파트 경비원 A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한 후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에 나섰던 음성환경 수거차량. (제공=음성타임즈)

수거작업 중이던 음성환경 환경미화원들이 갑자기 심정지 상태로 쓰러진 아파트 경비원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해 급히 병원으로 이송시켰다.

2일 오전 8시 30분경 음성군 금왕읍 소재 두진1차아파트 경비원인 A씨(60대)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사고 당시 모습을 최초로 발견한 음성환경 이한우씨는 “처음 수거작업을 하러 갔더니 경비실 내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이 보였다”며 “5분정도 작업이 끝난 후, 안 보여서 확인해 봤더니 냉장고와 책상 사이에 쓰러져 있어서 급히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들은 A씨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진력을 다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인 지은석씨는 119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계속해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응급조치를 시도했다.

119 도착후 병원 이송까지 힘을 보탰던 박광현씨는 “처음 목격 당시 A씨의 상태가 너무 안 좋아 보였다.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며 여전히 걱정스런 모습이다.

음성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금왕태성병원으로 이송됐던 A씨는 현재 청주 하나병원으로 재이송됐다. A씨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