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운천주공 재건축조합 "정비구역 해제 안 된다"
상태바
청주 운천주공 재건축조합 "정비구역 해제 안 된다"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7.2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가 운천주공재건축정비사업 정비구역 해제 절차를 진행하는 가운데 일부 조합원들이 해제 반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운천주공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 조합원 20여 명은 26일 청주시청을 방문해 한범덕 시장을 면담하고 재건축사업 정비구역 해제 부당성을 주장했다.

이들은 "조합 설립 후 유일하게 3년 만에 사업시행인가 승인을 받았음에도 정비구역을 해제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안전진단 D등급 아파트에서 더는 불안해서 못 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한 구역에선 정비구역해제가 불가능하다는 지난 4월 법률 개정을 공표했음에도 시가 정비구역 해제 주민의견조사를 진행했다. 시가 조합에서 제출한 자료를 근거로 산출했다며 '평균 추정분담금이 일반분양가의 30% 이상으로 사업경제성 확보가 불확실해 경제성이 낮다'는 해제실무위원회 심의 결과 문구를 넣은 공문을 발송해 조합원들의 객관적 판단을 흐리게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가 자의적인 내용으로 조합원들을 불안하게 해 찬반투표의 공정성에 영향을 끼쳤다. 정비구역에서 해제하려면 매몰비용 전부를 시가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운천주공아파트는 2015 안전진단에서 D등급이 나와 재건축사업 시행이 결정됐고 지난 4월 시가 정비구역 해제여부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 유효 회신 926명 가운데 과반수인 497명(53.7%)이 찬성했고, 429명(46.3%)이 반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