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동충주역 유치 운동 충북도 권고" 반론
상태바
조길형 시장 "동충주역 유치 운동 충북도 권고" 반론
  • 뉴시스
  • 승인 2019.07.25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선 고속화철도 동충주역 유치 운동을 충북도가 권고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동충주역 신설 추진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대립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소속 조길형 충주시장은 24일 "민간 협의체와 추진 중인 동충주역 유치 운동은 도의 공문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도는 지난 5월1일 시에 보낸 공문을 통해 동충주역 신설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하면서 충주시도 적극 나서 달라고 하더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시장은 "(자신은)경찰 출신이어서 윗사람 뜻을 거역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뒤 "시는 도의 공문에 맞게 (유치운동을)하는 것인데 이상한 현상들이 나오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는 "(동충주역 유치운동은)도와 대립하는 것이 아니라 도의 공문에 따라 하는 것"이라고 거듭 역설하면서 "그러나 집권당과 도가 이를 반대한다면 충북선 고속화철도 건설사업 추진에 지장이 없도록 깨끗이 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조 시장은 "남부내륙철도 건설 구간도 동네마다 모두 역을 만들어달라며 시위를 하고 있지만 왜 그런 시위를 하느냐고 비난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충주시 역시 건의하는 과정일 뿐, 이를 나쁘게 볼 일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는 특히 "충북선 철도 개량공사(고속화) 자체가 경제성이 없는데, 동충주역 신설 구간만 사업타당성을 제시하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민주당 측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집권당과 도의)반대 입장을 확인하면 중부내륙선철도 금가역 신설 등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집권당과 도의 반대를 전제한 조 시장의 동충주역 유치 추진 중단 언급이 나오자 민주당은 "어안이 벙벙하다"며 발끈했다.

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는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동충주역을)반대한 적 없다"고 맞받으면서 "조 시장의 발언은 무책임하고 경박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 "민주당 충주시의원들은 긴급회동을 통해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주 민주당이 펄쩍 뛰는 것은 자칫 동충주역 유치 추진 중단의 책임을 떠안을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조 시장이 집권당과 도의 반대를 동충주역 유치 포기의 필요조건으로 제시한 이상 민주당은 포기로 인한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내년 총선에서도 지역균형발전 호재를 걷어찼다는 야권의 공격을 받을 수 있다.

동충주역 유치 추진에 반기를 들지 못하도록 민주당 등을 '지역 공동체 프레임'에 가두려는 정치적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그러나 조 시장의 이날 발언에 따라 동충주역 신설에 관한 회의적인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유치 추진 운동을 독려했다는 의혹을 사게 된 도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청주역~충주역~제천 봉양역 구간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충북지사의 대표 공약으로, 정부가 올해 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결정하면서 추진이 현실화했다.  

  동충주역 신설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계획에 없다. 조 시장과 동충주역 유치 추진위원회는 "동충주산업단지 물류 비용 절감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동충주역을 신설해야 한다"며 정부와 도를 압박하고 있으나 도와 충주 민주당 측은 사실상 반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