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지자체 한일 문화예술 교류 '난감하네'
상태바
도내 지자체 한일 문화예술 교류 '난감하네'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7.23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충북 도내 예술단체의 일본교류와 청소년 탐방이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특히 일제 불매운동에 이어 일본여행 자제 여론이 형성되면서 정기적인 한일교류행사도 빨간불이 켜졌다.

청주예총은 10월 일본 돗토리시를 방문해 돗토리시 문화예술단체와 예술교류를 하는 행사가 예정돼 있다. 하지만 최근 반일감정이 거세지면서 일본과의 자매결연이나 예술단체의 교류도 잠정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본과 교류하고 있는 예술단체도 곤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진운성 청주예총 회장은 “돗토리시와 매년 문화예술교류를 해왔고 올해는 10월쯤 청주예술인들이 돗토리시를 방문하기로 돼 있다”며 “시 예산이 지원돼 교류가 추진되어야 하는 상황이라 계속추진 여부도 정하지 못했다. 일본이 아닌 대체 국으로 예산을 변경하는 문제가 있어 교류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청주시도 곤란하긴 마찬가지다.

김학수 청주시 문화예술과장은 “자매결연과 별개로 예술단체 간 일본 돗토리시와 문화예술교류가 진행됐다. 한일 양국 관계가 어떻게 될지 전망하기 어려워 일단 지켜보고 있다”면서 “일본교류가 무산될 경우를 대비해 예산의 용도 변경 승인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자매결연 외에 일본과의 문화예술교류 사업은 없는 상태다. 하지만 도내 지자체별로 하반기 일본 교류행사가 예정돼 있어 추진을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충북도는 자매결연지인 일본 야마나시현과 오는 11월 청소년들의 스포츠 교류 행사가 예정돼 있고, 청주시는 농민을 대상으로 일본 선지지 견학과 `시정발전연구모임'의 하반기 견학 일정이 잡혀 있다.

8월에는 충주시 청소년들이 일본 도쿄 무사시노시 방문, 보은군이 11월 자매도시인 일본 미야자키(宮崎)현 미야자키시 방문이 예정돼 있다. 하지만 반일정서가 확산하고 있는 분위기이어서 사업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