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사에 '식판셔틀'시킨 충북 초등학교 교장
상태바
영양사에 '식판셔틀'시킨 충북 초등학교 교장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7.1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교육청, 지난 6월 해당 교장에 감봉처분 내려
해당 교장 업무추진비 허위 결제, 사적 용도로 사용해
없는 살림에 무상급식을 하려니 돈 문제로 도교육청과 충북도는 예산을 편성하는 이 시기만 오면 얼굴이 붉혀진다. 결국 돈을 누가 더 내느냐를 놓고 갈등이 매번 반복된다.

충북 한 초등학교 교장이 자신이 근무하고 있는 학교 영양사에게 교장실까지 음식을 담은 식판을 가져오라 지시하는 등 갑질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
충북인뉴스>가 충청북도교육청을 상대로 최근 4년간 국민권익위원회 적발 내역을 정보공개청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정보공개를 통해 해당 교장이 학교 영양사에게 배식식판을 교장실로 가져다 달라고 요구한 후 사적 노무를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교장은 조사 당시 '출장에 다녀와 학교에 늦게 올 것 같으니 식판을 교장실로 가져다 달라고 한 것이다'라는 입장을 교육청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외에도 이 교장은 교육공무 직원들과의 간담회 실시를 이유로 기관운영업무추진비 40만원을 허위로 결재 처리해 사적 용도로 사용한 사실도 적발됐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뒤 지난달 해당 교장에 대해 감봉처분하고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하지만 갑질을 한 해당교장이 아직 이 학교에 남아있어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에서 행동강령 위반이 의심된다는 공문을 받고 조사에 착수했다해당 교장에 대한 인사조치에는 절차와 시간이 걸리는 사항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정보공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 충북 한 초등학교 교장이 학교운영위원회 위원들에게 전화로 공모 교장 지원자라며 본인의 실명을 거론하고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 청탁한 사실이 적발돼 경고 처분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