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제천화평가소위 이시종 지사 불참 여야 공방
상태바
국회 제천화평가소위 이시종 지사 불참 여야 공방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7.1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우여곡절 끝에 제천화재관련평가소위원회를 열었지만, 이시종 충북지사가 불참해 논란이 됐다.

권은희 제천화재소위원장(바른미래당)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소위에서 이 지사의 불참에 대해 “충북도와 제천시가 인식 자체가 없는 것 같다. 이 지사를 포함해 행정안전부 관계자 등을 보고자로 포함하는 내용으로 충실한 보고가 이뤄지도록 다시 일정을 잡겠다”고 말했다.

이날 소위에는 20여명의 유가족들이 참관한 가운데 민주당 소병훈·김영호 의원, 자유한국당 이진복·김성태 의원,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이 참석했다. 도에서는 이 지사를 대신해 한창섭 행정부지사가, 이상천 제천시장을 대신해 이경태 부시장이 출석했다.

유가족 A씨는 지난 4월 이시종 지사와 비공개로 만난 이야기를 전하며 “이 지사가 우리보고 `재정 신청이 끝났으니 충북도가 `갑'이고, 유가족이 `을'이 됐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유가족은 “소위도 출범한 지 수개월이 지났으나 취지에 맞는 활동을 보이지 않고 있어 답답하다. 국회도 협조적이지 않는데, 누구를 의지해야 하는가. 그나마 오늘 업무보고를 통해 책임규명에 한발 갈 수 있다는 희망이 있었다. 하지만 최고책임자인 충북지사가 오지 않아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도지사가 참석하지 않으면 알맹이 없는 소위가 될 수밖에 없다. 도지사가 예산 때문에 전날까지 의원들을 만난 것으로 아는데, 참사 당시 울분을 토하고 참사 관련 확고한 의지가 있으신 분이 소위에 참석을 안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소병훈 위원은 "도와 유가족 협의과정에서 기본적 가져야 할 자세가 희생자와 부상자들은 본인의 잘못으로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게 아니다. (도는 유가족과) 다시 대화할 때 명심해라. 왜 책임과 명분이 있는 보상금이 아닌 위로금을 받아야 하느냐"고 추궁했다.

소병훈 의원도 “희생자와 부상자들은 본인의 잘못이 없다. 그런데 왜 책임 명분이 있는 보상금이 아닌 위로금을 받아야 하나”라며 “도지사가 했다는 말을 들으니 저는 참 충북에 대해 다시 생각해야 하겠다. 그런 인식으로 유족들을 대한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호 위원은 "진실규명을 떠나서 지자체 태도에 문제가 있다. 절대 유가족에 상처를 주면 안 된다. 재판결과에 따라 입장이 변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것은 도의적 책임이 있다. 유가족이라 가족이라 생각하고 성실하게 유족 보상 협의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대해 한창섭 부지사는 “이 지사께서는 오래전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사과드린다. 제천화재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29분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